태그 : 김명남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:: 자연과 인간

  "자연은 여전히 우리 어머니다. 그러나 어머니는 이제 늙었고 독립성을 잃었다. 반면에 우리는 좀 더 독립심을 키웠고, 그 결과 어머니와의 관계를 재정의하기 시작했다. 우리는 여전히 어머니를 필요로 하고, 어머니에게 매달리며, 넓게 펼쳐진 어머니의 치마를 위안처로 삼고, 어머니의 식탁에서 음식을 찾는다. 어머니 자연을 숭배하지는 않을지언정 사...
1